클릭하시면 페이스북 팬페이지로 이동합니다.

고인은 떠났지만 그의 글은 우리의 책장에, 손 끝에,

그리고 가슴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입니다.